#Airbnb 첫 게스트를 맞고나서

0. 시작
나는 홍대소 자취를 한다. 평일에는 업무상 인천공항 숙소생활이라 평일에는 방이 빈다. Airbnb는 예전에 알고 있었다가 @dktheblank 덕에 용기를 얻어 등록. 첫 손님을 받고 입금이 되기까지 간단한 후기를 적어봅니다.

1. 숙소등록
: 숙소 이름, 설명을 적고 최소 사진 1장만 있으면 등록가능. 그냥 간단하다. 사실 도보 10분은 약간오버. 신청하면 전문 포토그래퍼가 집으로 찾아와 무료촬영도 해준다. 난 이번주 토요일에 촬영예정. -

2. 게스트 받기
: 우선 Airbnb는 게스트도 인증을 해야한다. 여권스캔 인증절차가 끝나야 게스트, 호스트를 할 수 있다. 등록 첫주에 의외로 문의가 왔는데 장기투숙도 문의가 왔다. 하지만 주말에는 집에가야 하기에 거절을 하다가 결국 금-토 1박2일 묵을 게스트 예약 확정. -

3. 게스트와 연락
문의 또는 예약을 하면 문자나 메일로 알림이 온다. 어플에서 마치 메신저같이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이 이뤄지고 예약이 확정되면 핸드폰 번호를 볼 수 있으니 문자나 전화를 할 수 있다. -

4. 집 사용
: 나의 집을 누가 사용한다는 것. 사실 이게 걱정이 될것이다. 근데 내 집에서 가져갈건 책밖에 없다. 토요일 저녁에 들어왔을 때 생각이상으로 깔끔하게 정리를 하고 갔으며 물품들도 제자리에 놓고 갔다. -

5. 서로에 대한 평가
체크아웃이 끝나면 게스트, 호스트 서로에 대한 평가를 한다. 이 평가는 추후 상대방에 대한 신뢰로 이어지기 때문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투명사회에서 신뢰는 생명이다. -

6. 입금
나는 29,700원에 방을 올려두었다. (모텔보다 싸다) 수수료를 제하고 28,487원이 입금되었다. -

7. 끝
방금 2박 예약이 확정되었다. 좋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근후 스페인어 단어장 구매  (0) 2016.03.26
P군과의 만남  (2) 2015.05.26
Airbnb 첫손님을 받다  (0) 2015.05.19
세계여성의 날, 남산을 달리다  (0) 2015.03.08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