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수사가 만들어낸 홍수를 자유롭게 던지는 천재작가와 그 물결 안에서 본질을 찾아내려는 편집자가 만들어낸 한 편의 시처럼 느껴진 문학적 영화.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더  (0) 2017.10.02
밤의 해변에서 혼자  (0) 2017.04.27
영화, 지니어스  (0) 2017.04.15
써니(Sunny, 2012)  (0) 2017.04.06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0) 2016.11.05
단테 신곡의 7대죄악을 중심으로 펼치는 걸작, 세븐  (0) 2016.07.28

조지오웰 <1984>, 맬서스 <인구론>을 머금은 우아한 난장판, 그리고 무지개의 향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