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내면뿐 아니라 우리 삶을 둘러싸고 있는 사회와 역사 를 여성의 시각으로 섬세하게 그려낸 서사. 특이한 점은 모든 화자가 여성이고 또 그녀가 관계를 맺고 마음을 주고 받는 상대도 여성이다.
.

꿈, 관계, 역사, 사회등 다양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갈등과 모순을 담담하게 그려낸 단편 모음.


이성, 합리적인 판단기준을 가지고 살던 주인공이 욕망만이 판단기준인 조르바를 만나 겪게되는 이야기. 구체적 체험으로서의 '여행'이 추상적인 '꿈'을 심화시키고 그 꿈이 여행의 무대를 확장시키듯이, 육체와 이성의 상호 작용을 통한 심화와 확장 과정이란 조르바의 만남은 인생의 새로운 흥취를 더해준 느낌.
.

선과악을 명확히 구분할 수 없듯이 이성과 욕망에 대한 서로의 존재를 이해하고 나 자신에 맞게 조절 하는 과정을 책을 통해 얻어간 느낌이다. 19세기에 태어나 20세기를 살다 간 두 거인 카잔차키스와 조르바는 21세기를 걷는 나에게 여전히 현실이다.


예술 분야 책으로 이론과 감상법이 주를 이루기보다 드로잉을 중심으로 주변 세계를 관찰하거나 묘사하는 방식에 대해 논하는 책. 데이비드 호크니를 중심으로 그가 그림에 대해 가진 생각이나 필요성을 인터뷰 형식을 통해 풀어낸다.

인간의 인생은 층 쌓기라는 비유처럼 그림(드로잉)을 통해 새로운 층을 하나 더 쌓아가는 기분이다. 다양한 매체에서 내뿜는 자극적인 이미지에 익숙해진 우리에게 자연에서 얻는 소박한 기쁨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책. 별개로 독서모임에서 논했던 예술의 정의와 필요성에 대한 부분은 더욱 곱씹어 봐야할 질문. #북스타그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