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스탬프

from 소소한 일상 2013.09.06 14:30


출입국 검사가 끝내면 쿵!하는 소리가 들린다. 통과되었다는 소리. 여권에는 그 나라만의 스탬프 자국이 남는다. 하지만 오늘은 조금 남달랐다. 이제까지는 간단한 질문, 대답후에 흔적이 새겨졌지만 오늘은 20리얄이라는 스탬프 비용이 필요했다. 다행히 환전을 하였기에 돈을 지불하여 우리는 거침없이 통과를 한 후 픽업을 기다리며 똥을 싼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eder 2 어플 구매  (0) 2013.09.14
사우디에서의 첫 휴일  (3) 2013.09.11
입국 스탬프  (0) 2013.09.06
출국  (0) 2013.09.04
공덕족발  (2) 2013.08.29
변한 듯, 변하지 않은  (0) 2013.07.2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