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보는데 원심분리기, 웜홀, 그리고 상대성이론등 물리이론은 중요하지 않다. (물론 알면 영화 이해가 되는건 사실)어렸을 적 우주에 대한 막연한 동경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그 우주가 내 앞에 펼쳐지는 그 감동을 주는것에 영화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 토성과 같은 행성들, 특히 웜홀이 IMAX 거대 스크린의 비쥬얼로 쳐다보니 우주에 대한 동경을 넘어 오르가즘이 느껴진다.

3시간 동안 입벌리면서 본 영화. 영화를 보는 동안 나는 마냥 호기심 가득한 초등학생이었다. 행복하다.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킹스맨  (0) 2015.03.10
버드맨, 한편의 아름다운 '추락'  (0) 2015.03.09
빅아이즈(Big Eyes)  (0) 2015.02.10
인터스텔라  (0) 2014.11.29
프란시스 하, 27살 뉴오커와 우리의 현실  (0) 2014.08.15
Robin Williams, 편히 쉬세요  (0) 2014.08.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