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주륵주륵 내리는 가운데오늘 11월 11일 토익스피킹(토스) 시험을 보았습니다. 첫 토스시험 이었고 긴장되긴 했지만, 간신히 선방한 느낌입니다. 토스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작은 도움이라도 되기를 바라면서 간단한 후기를 작성합니다.

저의 시험장소는 YBM 강남 CBT센터에서 봤습니다. 시험 접수를 하면서 장소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종로CBT를 대부분 추천) 그러나 종로가 마감되어 집에서 가까운 강남 CBT센터로 접수하였습니다. 장소는 좋았습니다. 인원 배치를 한 사람씩 건너서 우선 배치해주는 점과 마이크 전반적인 시설은 만족하였습니다.

<컴퓨터와 작성해야 하는 OMR카드>

시험을 보기전에 OMR카드에 간단한 정보 적는 오리엔테이션, 신분증 확인을 하고 컴퓨터로 음성, 녹음을 확인합니다. 이 점검이 대략 8분정도 주어지는데 이때 화면에 영문이 있기에 저는 이떄 영문을 소리내서 읽으면서 Part1 준비를 하였습니다. (소리내도 상관없어요) 이제 오리엔테이션이 끝나고 시험이 시작됩니다.

(참고로 후기의 대부분은 제가 수업을 들었던 유스타잉글리쉬 토스브레이커 수업 기준으로 작성됩니다.)

1.Part1

45초 준비시간동안 배웠던 핵심구문5개, 강세, 끊어읽기를 생각하면서 하고 싶었지만! 긴장이 되어서 거의 제멋대로 읽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읽으면서 배웠던 것을 생각하면서 주변에 사람들 음성이 들리건 말건 신경안쓰고 선방한 것 같네요.

2. Part2

(사진은 사무실에서 메인에 남자가 앉아있고 앞에 두 사람이 앉아있는 그림이었습니다.) 역시나 배웠던 표현을 최대한 활용해서 시험을 봤습니다. 하지만 추측을 까먹은 점 아쉽네요. 저는 시험을 준비하면서 팟2가 상당히 까다로웠습니다. 45초에 동그라미 6개를 제대로 표현하는 시간이 부족했거든요.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들은 45초에 소화하도록 시간을 재면서 연습하셨으면 합니다.

3. Part3.

(문제는 칫솔 관련 설문조사였습니다.) 배운대로 나옵니다. How often, How long 문제와 어디서 칫솔을 사는지 그리고 칫솔 살 떄 어떤 것을 고려해야 하는지(다행히 Brand name)이 나왔습니다. 긴장이 되어서 발음이 꼬이긴 했지만 제가 배웠던 것을 최대한 말했습니다.

4. Part4.

(문제는 컨퍼런스 문제였습니다.) 준비시간 동안 최대한 문제를 예측했지만, 말로 준비를 못한 점 아쉽네요. 준비하시는 분들 이 점 잊지마세요. 그래도 배웠던 5,3,3 부분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고 아쉽지만 선방했습니다. 

5. Part5.

상당히 까다로운 문제죠. 최대한 누가 전화하였고, 왜 전화하였는지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제가 파악한 문제점이 맞다면) 농장학교가 좋은데 사람이 안 온다는 것 이었고, 저는 이 해결책을 위해 배웠던 commercial on local TV를 답변하였습니다. 그래도 배웠던 형식은 갖췄기에 만약 답변이 맞았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정말 누가 왜 전화를 하였는지 파악하는 스터디가 필요합니다.

6. Part6

이부분은 Employees nowadays are better than employees in the past가 문제였습니다. 보는순간 배웠던 save time, save money를 어떻게 쓰지?? 하다가 agree - 1. save money: intelligent -finish within a short time 2. save time - computer - don't make any mistakes 를 생각해서 60초 안에 답변 하였습니다. 

이렇게 약15분 시험을 보면서 저의 77,000원이 하늘로 날라가버렸습니다. 긴장되어서 발음이 꼬이고, 외웠던 부분을 제대로 답변을 못해서 아쉽긴 하지만 한 달동안 토스브레이커를 통해 배운점이 정말 많이 나와서 좋았습니다. 이렇게 후기를 적었지만 10일 뒤면 시험 성적이 나오는데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네요. 


만약 이 글을 읽는 토스 준비하시는 분들 궁금하신 점 댓글로 남겨주시면 (아는 범위에서) 답변해 드릴게요.


1달간의 유스타잉글리쉬 토익스피킹 토스브레이커 강의가 끝났습니다. 한 달동안 다니면서 마지막으로 종합적인 후기를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남깁니다. 토스브레이커 로빈킴 선생님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곳

토익스피킹과 OPIC 같은 말하기 시험은 이제 대기업 채용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제가 토익스피킹을 택했던 이유는 이제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으로서 보다 더 비지니스 적인 영어를 배우기 위해서 토스를 택했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후기를 가장한 왜 토익스피킹=토스브레이커가 되는지 알려드릴게요.


1. 눈높이에 맞고 최신경향에 맞는 수업

로빈킴 선생님은 우리가 '영어'를 못한다는 사실과 Lv6,7을 받고 싶어하는 마음에 생기는 간격을 알고있고, 이것에 맞춰서 수업을 진행합니다. 최신경향에 맞는 수업과 특강 그리고 수험생에 맞는 수업을 통해서 누구보다 빠르게 원하는 레벨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매달 진행되는 시험후기 특강>


3. 다른 누구보다 짜임새 있는 밀착스터디

처음 수업을 들었을 때 인원수가 적어서 놀랐습니다. 학생이 적어 스터디도 짜임새 있고 선생님의 피드백도 더욱 받기 쉬운 스터디입니다. 토익스피킹 말하기 시험은 스터디가 필수인데 이런 좋은 스터디를 갖기는 쉽지가 않을겁니다.


4. 누구보다 알찬 교재를 공짜로 받는다.

모든 학생들은 만원하나에 아까워하죠^^ 하지만 학원은 다녀야하고 거기에 교재비까지 내면 정말... 하지만, 로빈킴 선생님 강의는 교재가 '핸드아웃'으로 무료로 제공됩니다. 무료라 별것 아니라 생각할 수 있지만, 이 핸드아웃 한 장, 한 장이 모이면 정말 보물같은 자료가 됩니다. 


<핸드아웃 모아서 파일처리 한 모습>


5. 수업복습과 뒤쳐진 학생들을 위한 Follow-mp3

한 달 강의이지만, 중간고사 또는 바쁜일로 인해서 수업을 결석한 날이 있을 수 있겠죠? 로빈킴 선생님은 이런 학생들을 위해서 매 수업 녹음을 하여, 녹음파일을 메일로 보내줍니다. 저도 몇 번 결석을 하였지만 이 녹음 파일 덕분에 수업복습 또는 결석한 수업 follow 하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매주 보내주는 mp3파일들>

이렇게 토스브레이커 로빈킴 강의가 끝났습니다. 토익스피킹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수업이었고, 혹시 주변에 토스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있다면 추천하셔도 좋을 수업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