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주륵주륵 내리는 가운데오늘 11월 11일 토익스피킹(토스) 시험을 보았습니다. 첫 토스시험 이었고 긴장되긴 했지만, 간신히 선방한 느낌입니다. 토스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을 위해 작은 도움이라도 되기를 바라면서 간단한 후기를 작성합니다.

저의 시험장소는 YBM 강남 CBT센터에서 봤습니다. 시험 접수를 하면서 장소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종로CBT를 대부분 추천) 그러나 종로가 마감되어 집에서 가까운 강남 CBT센터로 접수하였습니다. 장소는 좋았습니다. 인원 배치를 한 사람씩 건너서 우선 배치해주는 점과 마이크 전반적인 시설은 만족하였습니다.

<컴퓨터와 작성해야 하는 OMR카드>

시험을 보기전에 OMR카드에 간단한 정보 적는 오리엔테이션, 신분증 확인을 하고 컴퓨터로 음성, 녹음을 확인합니다. 이 점검이 대략 8분정도 주어지는데 이때 화면에 영문이 있기에 저는 이떄 영문을 소리내서 읽으면서 Part1 준비를 하였습니다. (소리내도 상관없어요) 이제 오리엔테이션이 끝나고 시험이 시작됩니다.

(참고로 후기의 대부분은 제가 수업을 들었던 유스타잉글리쉬 토스브레이커 수업 기준으로 작성됩니다.)

1.Part1

45초 준비시간동안 배웠던 핵심구문5개, 강세, 끊어읽기를 생각하면서 하고 싶었지만! 긴장이 되어서 거의 제멋대로 읽고 말았습니다. 하지만 읽으면서 배웠던 것을 생각하면서 주변에 사람들 음성이 들리건 말건 신경안쓰고 선방한 것 같네요.

2. Part2

(사진은 사무실에서 메인에 남자가 앉아있고 앞에 두 사람이 앉아있는 그림이었습니다.) 역시나 배웠던 표현을 최대한 활용해서 시험을 봤습니다. 하지만 추측을 까먹은 점 아쉽네요. 저는 시험을 준비하면서 팟2가 상당히 까다로웠습니다. 45초에 동그라미 6개를 제대로 표현하는 시간이 부족했거든요.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들은 45초에 소화하도록 시간을 재면서 연습하셨으면 합니다.

3. Part3.

(문제는 칫솔 관련 설문조사였습니다.) 배운대로 나옵니다. How often, How long 문제와 어디서 칫솔을 사는지 그리고 칫솔 살 떄 어떤 것을 고려해야 하는지(다행히 Brand name)이 나왔습니다. 긴장이 되어서 발음이 꼬이긴 했지만 제가 배웠던 것을 최대한 말했습니다.

4. Part4.

(문제는 컨퍼런스 문제였습니다.) 준비시간 동안 최대한 문제를 예측했지만, 말로 준비를 못한 점 아쉽네요. 준비하시는 분들 이 점 잊지마세요. 그래도 배웠던 5,3,3 부분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고 아쉽지만 선방했습니다. 

5. Part5.

상당히 까다로운 문제죠. 최대한 누가 전화하였고, 왜 전화하였는지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제가 파악한 문제점이 맞다면) 농장학교가 좋은데 사람이 안 온다는 것 이었고, 저는 이 해결책을 위해 배웠던 commercial on local TV를 답변하였습니다. 그래도 배웠던 형식은 갖췄기에 만약 답변이 맞았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이 부분은 정말 누가 왜 전화를 하였는지 파악하는 스터디가 필요합니다.

6. Part6

이부분은 Employees nowadays are better than employees in the past가 문제였습니다. 보는순간 배웠던 save time, save money를 어떻게 쓰지?? 하다가 agree - 1. save money: intelligent -finish within a short time 2. save time - computer - don't make any mistakes 를 생각해서 60초 안에 답변 하였습니다. 

이렇게 약15분 시험을 보면서 저의 77,000원이 하늘로 날라가버렸습니다. 긴장되어서 발음이 꼬이고, 외웠던 부분을 제대로 답변을 못해서 아쉽긴 하지만 한 달동안 토스브레이커를 통해 배운점이 정말 많이 나와서 좋았습니다. 이렇게 후기를 적었지만 10일 뒤면 시험 성적이 나오는데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네요. 


만약 이 글을 읽는 토스 준비하시는 분들 궁금하신 점 댓글로 남겨주시면 (아는 범위에서) 답변해 드릴게요.


1달간의 유스타잉글리쉬 토익스피킹 토스브레이커 강의가 끝났습니다. 한 달동안 다니면서 마지막으로 종합적인 후기를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남깁니다. 토스브레이커 로빈킴 선생님이 궁금하신 분들은 이곳

토익스피킹과 OPIC 같은 말하기 시험은 이제 대기업 채용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습니다. 제가 토익스피킹을 택했던 이유는 이제 취업을 준비하는 학생으로서 보다 더 비지니스 적인 영어를 배우기 위해서 토스를 택했습니다.

이제 본격적인 후기를 가장한 왜 토익스피킹=토스브레이커가 되는지 알려드릴게요.


1. 눈높이에 맞고 최신경향에 맞는 수업

로빈킴 선생님은 우리가 '영어'를 못한다는 사실과 Lv6,7을 받고 싶어하는 마음에 생기는 간격을 알고있고, 이것에 맞춰서 수업을 진행합니다. 최신경향에 맞는 수업과 특강 그리고 수험생에 맞는 수업을 통해서 누구보다 빠르게 원하는 레벨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매달 진행되는 시험후기 특강>


3. 다른 누구보다 짜임새 있는 밀착스터디

처음 수업을 들었을 때 인원수가 적어서 놀랐습니다. 학생이 적어 스터디도 짜임새 있고 선생님의 피드백도 더욱 받기 쉬운 스터디입니다. 토익스피킹 말하기 시험은 스터디가 필수인데 이런 좋은 스터디를 갖기는 쉽지가 않을겁니다.


4. 누구보다 알찬 교재를 공짜로 받는다.

모든 학생들은 만원하나에 아까워하죠^^ 하지만 학원은 다녀야하고 거기에 교재비까지 내면 정말... 하지만, 로빈킴 선생님 강의는 교재가 '핸드아웃'으로 무료로 제공됩니다. 무료라 별것 아니라 생각할 수 있지만, 이 핸드아웃 한 장, 한 장이 모이면 정말 보물같은 자료가 됩니다. 


<핸드아웃 모아서 파일처리 한 모습>


5. 수업복습과 뒤쳐진 학생들을 위한 Follow-mp3

한 달 강의이지만, 중간고사 또는 바쁜일로 인해서 수업을 결석한 날이 있을 수 있겠죠? 로빈킴 선생님은 이런 학생들을 위해서 매 수업 녹음을 하여, 녹음파일을 메일로 보내줍니다. 저도 몇 번 결석을 하였지만 이 녹음 파일 덕분에 수업복습 또는 결석한 수업 follow 하기가 너무 좋았습니다.

<매주 보내주는 mp3파일들>

이렇게 토스브레이커 로빈킴 강의가 끝났습니다. 토익스피킹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수업이었고, 혹시 주변에 토스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있다면 추천하셔도 좋을 수업입니다.


로빈킴 선생님 토익스피킹 수업 관련글로 인해서 핵심자료를 전부 공개하지 못하는 점 양해 바랍니다.

이번 시간에는 토익스피킹 Part 2와 Part3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정확한 강세로 읽는 Part1과는 달리 Part2 는 그림을 묘사, Part3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하는 약간의 난이도가 있는 파트가 되겠습니다.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어떻게 두 파트를 공략하는지 간략하게(?)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Part1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은 이곳 을 클릭해주세요

Part2

YBM에서 공개한 Part2의 샘플문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이 그림을 보면서 45초의 준비시간을 가지고 30초 이내에 답변해야 합니다. 처음 봤을 때는 막막하겠죠? 로빈킴 선생님은 다음 그림을 통해서 공략합니다. 동그라미 6개를 통해서 Lv6를 포함해서 Lv7까지 가능하게 수업을 합니다. 각각의 동그라미를 이동하면서 빠진 점 하나도 없이 묘사를 하여야지 우리가 원하는 Lv을 받을 수 있죠



그럼 어떻게 묘사하는지 궁금하겠죠?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서 로빈킴 선생님 만의 Part2 비법 자료가 수업을 통해서 볼 수 있습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각 장소에 대해서 묘사하는 방법을 배운 후에 완전 외웁니다!! 30초 이내에 가능하도록이요. 만약 다른 사진이 나오면 어떻하지? 할 수 있겠지만, 장소에 맞는 스크립트를 말하면 점수는 우리가 생각한 이상의 점수를 받을 수 있습니다. 


<Part2 핵심자료>

Part3

Part 3는 시험 때 나오는 질문과 Direction을 듣거나 보면서 답변하는 파트 입니다. 샘플 문제는 아래와 같습니다.


로빈킴 선생님의 수업을 통해 Part3는 시나리오를 구성하여, 원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을 할 수 있게 수업의 포인트를 맞춥니다. 각각의 핵심자료를 통해서 질문을 듣는즉시 시나리오와 패턴을 통해서 15,15,30초에 대한 답변을 할 수 있죠. 30초에 대한 답변은 Part6와도 연계 수업을 통해 준비할 수 있게 수업을 해줍니다.


<Part3 패턴에 관한 수업자료>

정리를 하면, Part2는 사진묘사 이므로 각각에 대한 스크립트 암기를 통한 답변, Part3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므로 시나리오, 패턴의 암기를 통한 답변 입니다. 이 모든것은 핵심자료가 얼마나 ETS 시험과의 연계성에 달려있는 부분인데, 로빈킴 선생님의 수업자료는 매번 시험의 테스트를 통해서 신뢰성이 높습니다.


다음 포스팅은 남은 Part 4,5,6를 어떻게 준비하고 마무리 지어 토익스피킹을 대비하는 방법에 대한 포스팅을 공개하겠습니다.

유스타잉글리쉬 토익스피킹 Robbin Kim(로빈킴) 선생님 강의를 들은지 벌써 1주가 지났습니다. 6개 파트중 Part1을 저번주에 끝났는데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다른 선생님들 토익 스피킹 강의와 비교해서 어떤 점이 좋은지와 어떻게 파트1을 공략하는 방법을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알려드릴게요

로빈킴 선생님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들은 이곳 을 클릭하세요.


아래 사진은 시험을 주관하는 YBM 에서 Part1 샘플 문제입니다. Part1 구성은 45초의 준비시간과 45초의 답변 시간으로 구성되어 있죠. (한 번 읽어보세요)

저도 로빈킴 선생님 강의를 듣기전에는 그냥 읽으면 되겠지 하고 문제를 풀어봤는데 점수가 안 나오더라고요. 왜 그러지 생각하고 강의를 듣는 순간 완벽한 공략법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제 로빈킴 선생님의 파트1 공략법을 알아보죠!


1. 확실한 공략법을 알고 접근한다.


위에 사진은 공식적인 파트1 평가기준 입니다. 발음과 억양 및 강세이죠. 하지만 이것을 어떻게 하지.. 로빈킴 선생님의 포인트는 (평가자 입장으로) 얼마나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파트1의 핵심이라고 합니다. 이것에 맞춰서 준비시간동안 어떤 필수 요소를 준비하고 어떻게 읽어야 하는지 강의를 통해서 알려줍니다. 선생님께서 직접 Sampling test를 통해서 갖춘 필수요소 및 어떻게 읽어야 고득점이 달성한지 강의를 통해서 느껴보세요



2. 필수 요소 뿐 아니라 실수하는 빈틈까지도 채워주는 강의

저를 포함한 수험생 대부분은 네이티브가 아니라 핵심 공략법을 알아도 실수하는 발음이 많습니다. (채점기준 첫번째가 '발음'인것 잊지 마세요) 시험을 만드는 ETS에서는 이런 한국인들이 자주 실수하이런 실수하는 발음을 '아주' 잘 알고 있습니다. 고득점을 받으려면 이런 잘못된 발음을 고쳐야 하는데 로빈킴 선생님의 강의는 이런 세세한 부분까지도 고쳐줍니다. 



3. 과제 및 스터디를 통한 훈련을 통한 고득점 달성

이제 강의를 통해 배운것들을 연습해야 합니다. 복습, 연습이 없다면 고득점은 '당연' 힘들죠. 로빈킴 선생님의 강의는 다른 선생님들과 달리 복습에 체계화가 되있어서 고득점이 가능합니다. (저는 아직;;) 아래 사진을 보면 모두 Part1 복습 및 과제 입니다. 로빈킴 선생님은 스터디를 통해서 우리가 올바른 연습을 쉽고 빠르게 하도록 옆에서 도와줍니다. 또는 혼자서 복습하는 학생들을 위해서도 빨간 색으로 칠해진 부분을 통해서 강의를 통해 배운것을 연습할 수 있게 준비해줍니다. 이렇게 스터디 또는 혼자서 복습을 한다면 파트1 고득점이 가능하죠.


토익스피킹에서 Part1은 쉽게 느껴지겠지만, 전체 파트에서 중요한 부분입니다. 파트1을 통해서 발음, 강세, 억양과 같은 기본기를 갖춰야 한다고 로빈킴 선생님은 강조합니다. 강의 관련 자료도 있어서 여러분께 확실한 공략법을 알려주지 못하네요. (공짜로 얻을려면 안되요ㅠㅠ) 로빈킴 선생님과 함께한다면 토익스피킹은 짧으면 3주, 약 1달정도 시간을 공부하면 고득점이 가능합니다. 입사지원시 필요한 점수인 '토익스피킹' 로빈킴 선생님과 함께한다면, 쉽고, 빠르게 토익 스피킹 고득점이 가능합니다.

이번 10월에 유스타잉글리시어학원 블로그 리뷰단으로 선정되어 토익스피킹 Robbin Kim(로빈킴) 강의를 듣게되었습니다. 한 달동안 토익스피킹을 준비하는 분들을 위한 도움되는 정보와 제가 듣는 토익스피킹 강의에 대해서 포스팅을 할 예정입니다. 이번에는 로빈킴 선생님과 토익스피킹 강의 '토스브레이커'에 대한 소개를 해드릴게요.


우선 Robbin Kim(로빈킨) 선생님은 토익스피킹중 토스브레이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 처음만났는데 느낌이 정말 좋았어요 :) 대부분의 강사님들은 2-3달에 한 번씩 시험을 보지만 로빈킴 선생님은 실전감각을 익히기 위해 매달 시험을 본다고 하니 믿어도 좋습니다.


<image credit>


선생님의 강의인 토스브레이커는 초급부터 실전반까지 수강이 가능합니다. 중요한 점은 토익성적이 낮다고 해서 토익스피킹 점수까지 낮은것은 아닙니다. 강의를 잘듣고 복습을 잘하면 토익 550점 받는 학생도 Level7이 가능하니 토익성적에 연연해 안해도 좋습니다. 

 <image credit>

오늘 수업은 첫날이라서 오리엔테이션과, 유형 및 출제 경향에 대해서 수업을 하였습니다. 첫 날이었지만 토익스피킹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중요한 사실을 들었습니다. 바로 '녹음'에 대한 중요성입니다. 



대부분의 토익스피킹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점이 중요하나요?" 라고 물어보면 발음,유형, 암기, 패턴등을 말하지만 토익스피킹은 시험을 보고 ETS에서 채점을 하기 때문에 상대방에 맞춰서 녹음이 필수 입니다. 로빈킴 선생님도 이 점을 처음부터 강조하셨네요. 이제 내일부터 본격적인 강의가 시작되는데 도움되는 점 많이 알려드릴테니 기대해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