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가 성인이 되기까지 부모가 자녀에게 미치는 영향은 정말 큽니다. 중.고등학교에서 일어나는 사회적 문제를 보면 대부분 문제점 중'자녀 교육'을 많이 뽑습니다. 주말에 쉬면서 MBC스페셜 안철수와 박경철 두번째 이야기를 봤습니다. 보면서 두분이 자녀와 나누는 대화나 교육하는 것에 대해서 나왔는데, 공감이 너무가고 나중에 기억하고 싶어서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같이 나눠봅니다.


 글 읽기전에 아래 손가락 클릭 부탁드립니다.(로그인 필요없어요^^)


우선 박경철 원장님은 자녀와의 둘만의 약속을 정해서 실천해보기를 해보고 있네요. 자녀와의 스킨십(부비부비)를 다양한 방법으로 나누면서 사랑을 간직하고 있네요. 약속이자 권리를 나누면서 자녀가 '자기가 정말 귀하고 사랑받고 자랐구나' 하는 기억을 간직하면서 자기가 나중에 난관에 부딪혀서 어려울 때 자신이 디디고 일어날 수 있는 존개가 되고 싶다고 합니다.


박경철 원장님의 아버지의 모습을 통해 가지게 된 가치관은 다음과 같은데 제가 아버지가 되면 이 말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싶네요


두 분 모두다 만약 자녀에게 이성친구가 생길 때가 혼란이 오는데, 이 준비를 하는 과정이 '정년기'하면서 부모의 성숙과정이라 표현하네요.


안철수 교수님은 자녀에게 절대 강요를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흥미로운 점은 자녀가 직업을 찾는 과정을 절대 주입하지 않고, 물어보지도 않아서 자녀 스스로 찾도록 한다는 점이네요. (공부를 하라고 하는 말은 했지만^^) 심지어 독서를 하라고도 안했다고 하네요. 대부분 한국 부모들은 자녀에게 의사,판사등 다양한 직업을 통해서 강요 또는 은근히 그 직업을 선택하도록 대화를 하는데, 이러다가 자녀들이 정말 자기가 원하는 것을 찾지 못하죠.


박경철 원장님은 부모가 이렇게 가치가 있어 말하는 것은 '세뇌'라서, 자녀 스스로 느끼고 어떤것이 가치가 있는지를 판단하게 만들어줍니다. 그래서 대화를 할 때, 결론을 내려서 대화를 하지 안한다고 합니다. '어떻게 생각하니?' '어떻게할래?' 하면서 과제부여를 3가지를 합니다. 이 세가지는 자녀에게 '강요'를 하는데 하나하나 꼭 간직하고 실행해야 하는 것이네요. 이렇게 어느 정도는 잡아주고 자녀를 믿는다고 합니다.


결혼을 하고 자녀를 낳은 후, 자녀가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부모의 영향은 정말 크죠. 이렇게 두 분이 하고 있는 좋은 자세를 가지고 자녀와 함께 좋은 추억을 간직한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