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살인의 추억 촬영하다가 근처 올드보이 촬영장 놀러 간 송강호.

옆집 아저씨같은 구수한 향기가 나는 송강호, 강렬한 도끼를 휘두르는 괴력이 느껴지는 최민식. 2003년에 개봉한 살인의 추억과 올드보이. 이 두 영화는 지금까지 내 하드디스크를 차지하고 있고 앞으로 평생 함께할 것이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여성의 날, 남산을 달리다  (0) 2015.03.08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