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다큐멘터리 영화 'Objectified'를 보았다. 이 영화가 나의 관심을 끈것은 주제가 바로 '디자인' 이기 때문 이었다. 영화는 디자이너들간에 폰트(font)를 주제로 한 '헤베티카(Helvetica)' 만큼 많이 알려진 영화였다. 시작은 디자인에 대한 철학으로 디자이너의 과제 및 미래에 대해 수많은 디자이너간의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된다. 따분할 것 같아 보이지만 (디자인에 대해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다면) 실제로는 지루하지 않고, 오히려 흥미진진하다.

영화에 나온 디자이너 핸리 포드 명구가 기억에 남는다. "모든 제품들은 각자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처럼 제품들 속에 내포되어 있는 작은 이야기들은 사람들을 매혹시킨다.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자. 현대 산업 디자인의 목표는 대량의 물건을 일정하게 생산하는 데 있다. 그렇게 생산된 다양한 사물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가진 상태로 우리들의 손을 기다리고 있다. 즉, 우리들은 느끼지 못하더라도 모든 사물들은 각자의 목적에 맞게 디자인을 거쳐 우리에게 전달된다.

영화를 보고난 후 트랙패드가 눈에 들어왔고, 잠시 이것에 대해 생각을 해보다가 윈도우 노트북과 맥북을 비교 해봤다. 노트북을 가진 사람이라며 키보드 밑에 트랙패드 (윈도우 사용자라면 터치패드)가 있다. 윈도우를 쓰다보면 이 터치패드 보다는 마우스를 사용한다. 사용자에게 단지 마우스 움직임, 클릭과 같은 기능밖에 없어 스크롤을 이동할 때는 옆에 스크롤을 클릭하여 이동해야 한다. 한 마디로, 트랙패드에 대한 사용가치가 떨어진다는 말이다. 터치패드와 노트북간의 관계 그리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간의 관계가 느껴지지 않는다.  



면 트랙패드는 다르다. 이 작은 트랙패드로 다양한 것을 할 수가 있다. 손가락 하나 하나에 대한 터치를 인식하여  클릭, 스크롤 이동은 물론 이고 화면 전환(Mission Control)까지 사용자에게 많은 기능을 전달해준다. 맥유저들이 맥북을 추천하는 이유 중에 하나는 편안함이다. 이 편함의 핵심이 바로 트랙패드이다. 단지 하나의 부품이지만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영화 인터뷰에 나온 애플 수석디자이너 조나단 아이브 말을 꺼내본다." 주의력을 분산시키는 여러가지를 제거하고, 제품 모든 부분의 계층관계(Hierarchy)를 이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윈도우가 나쁘고 애플 제품이 좋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다만 한 가지 제품을 디자인할 때 과연 제품의 서로 다른 특성에 중점을 두면서 그것이 어떻게 제품을 실제로 구현하였는가를 말하고 싶다. 하나의 부품은 많은 기능을 제공한다. 바로 부품이 제품을 실현시키는 것이다. 트랙패드와 터치패드. 기능을 같아 보이지만 제품을 구현하는 방식은 서로 다르다.

'작은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식채널e] 시험의 목적  (0) 2013.10.22
출처(참고문헌)를 남긴다는 것  (0) 2013.10.16
터치패드 그리고 트랙패드  (2) 2013.10.13
유료 어플과 생산성  (0) 2013.09.08
우리가 느끼고 있는 행복  (0) 2013.08.28
뉴스를 본다는 것  (0) 2013.08.27


맥북프로. 에어의 디스플레이는 삼성, LG, AUO에서 공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 같으면 상관없지만 패널에 따라 색감이나 약간의 차이가 있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번에는 맥북 디스플레이 제조사를 확인하는 방법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 합니다.


아래 손가락 클릭해주시면 이 글을 더욱 많은 사람과 나눌 수 있어요(로그인 필요없어요^^)


1. 터미널(Terminal)을 실행합니다.


아직 맥북이 익숙하시지 않은 분들은 파인더-어플리케이션-유틸리티 가시면 터미널이 있거나 우측 상단에 위치한 돋보기를 클릭한 후에 terminal 입력하면 실행하실 수 있어요


<우측 상단에 위치한 Spotlight>


2. 터미널을 실행 하였으면 아래에 나오는 명령어를 드래그해서 복사, 붙여넣기해서 입력해주세요

ioreg -lw0 | grep IODisplayEDID | sed "/[^<]*</s///" | xxd -p -r | strings -6


3. ENTER를 눌러 실행하면 다음과 같은 LCD패널 정보가 나옵니다.

앞자리가 중요합니다.

LP: LG

LTH: 삼성

B: AUO

이렇게 확인하시면 됩니다. 제 맥북에어는 LG입니다.


이렇게 간단하게 내 맥북 디스플레이가 어디 제조사인지 알아봤습니다. 너무 간단하죠? 맥북에어는 기본적으로 하드가 ssd인데 이 ssd 확인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어떻게 확인하는지 알려드릴게요.


현재 맥북 ssd는 도시바, 삼성 이렇게 두 곳에서 제조가 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사용상은 크게 문제점은 없지만 정보에 의하면 삼성의 ssd 성능이 약간 좋다고 하네요. 제조사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1. 좌측상단 사과마크 - 이 메킨토시에 관하여 를 클릭해주세요


2. 들어가면 아래의 추가정보  - 시스템 리포트를 클릭합니다.



3. 좌측에 직렬-ATA로 들어가면 밑에 ssd에 관한 정보가 나옵니다 APPLE SSD TS128C 이렇게요.


SSD 다음 시작하는 것을 보면 되는데

TS는 도시바, SM은 삼성 입니다.

저는 이번에도 삼성이 아니네요 ;;;


이렇게 내 맥북 디스플레이와, ssd 제조사를 알아보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봤네요. 제조사가 무슨 상관이에요 제가 좋게 쓰면 되는거죠^^ 그래도 삼성이었으면 더 좋았는데 아쉽네요 :) 시간 되시면 터미널을 통해서 디스플레이와, ssd 제조사를 알아보세요.

아래의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시면 감사드립니다. 로그인 필요없어요 :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