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만에 평일에 쉬는 날이라 성신여대 쪽 마카롱을 사러 자가용보다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

버스를 타니 창문을 통해 펼쳐지는 풍경을 찬찬히 응시할 수 있었다. 이동의 과정을 음미하면서 정면이 아닌 측면에서 예측의 과정 없이 멀어지고 가까워지는 것을, 아직 봄기운이 남긴 풍경을 오롯이 느낄 수 있었다.

굳이 풍경만이 아닌 인간의 감정이 그렇고 삶도 그런 것 같다. 예측하지 못한 것이 좋은 것일 수도 있지만 나에게 안 좋은 감정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결국 내 앞에 있는 현실인데.

톰 행크스 주연의 포레스트 검프란 영화에서 나온 대사인 "인생은 초콜릿 상자와 같다. 열기전 에는 무엇이 들어있을지 모른다."란 대사처럼 삶이란 달콤하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하다. 밝은 것만 바라보기에는 너무 작은 인생이다. 선물 포장을 마치고 산딸기 맛 마카롱을 한 입 베어 물었다. 달콤하다.

'작은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어의 힘  (0) 2017.10.02
삶이란  (0) 2017.10.02
열지않은 초콜릿 상자  (0) 2017.04.26
비주류로 살아간다는 것  (0) 2016.12.31
역사를 안다는 것  (0) 2016.11.02
내 집을 '직접' 짓고싶다.  (0) 2016.10.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