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목요일에 신청했던 네팔 관광비자를 받았다. 신청날 오후에 갔더니 신청은 오전만 받는다길래 좌절할 뻔 했다는 말 못할 사정. 담당자에게 죄송했지만 간청끝에 신청을 받아줘서 오늘 비자를 받았다. 

대사관은 성북동에 있으며 한성대 입구 역에서 버스타고 조금만 가면된다. 구비서류는 여권사진 1장, 신청서이다. 비자 신청비는 3만 5천원 현금만 가능하다. 처리기간은 대략 3-4일 정도 걸린다. 

비자를 받으니 출국한다는게 실감이 난다. 이제 출국이 2주도 안 남았다. 조금씩 다가오는 출국날짜. 네팔에 대한 설렘도 커진다. 


<조용했던 대사관>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달달하다.  (2) 2014.08.1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