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목요일 독서모임에서 강연을 듣다가 강사분이 나에게 질문 하나를 던졌다. 

(그쪽 앉으신 분...)꿈이 뭔가요?

나는 이럴 때 대답하는 것이 있다. '아프리카에서 아이들을 위한 건축'을 하는 것. 이래저래 대답을 하였던 순간은 넘어갔다. 하지만, 놀라운 점은 옆에 앉아있던 한 중년분에게 질문이 갔는데 나와 같은 꿈을 가지고 있었다. 강연이 끝나고 자연스럽게 이 분과 잠깐 대화를 나누고 서로 연락처를 주고 받았다. 이 분은 이 꿈에 대해서 많은 구체적으로 준비하셨던 것 같다. 하지만 나는 아직 부족한 학부생...그래도 나와 같은 꿈을 꾸고 있다는 한 사람을 만나게 되다니 정말 좋았다.

다시 시간을 되돌려서 만약 내가 그 질문을 받았을 때, 꿈이 없거나 그저 취업입니다. 라는 한심한 대답을 하거나 그리고 아프리카에 대한 꿈을 부끄러워서 말하지 않았다면... 나는 만났던 그 분을 만날 수 없었을 것이다. 우리는 각기 다른 가치관을 가지고 있고 꿈도 각각 다르다. 중요한 점은 이 꿈을 한 마디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하고, 이 것을 말하는 것을 부끄럽게 여겨야 하는것이 아니라 자랑스럽게 여겨야 한다. 꿈은 이뤄지지 않았을 때 꺼지는 것이 아니라 포기할 때 꺼진다는 말처럼 내가 하고싶은 것에 대해서 잠시 멈춰서 생각하고 정리하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질문을 하나 던지면서 글을 마친다.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Tag // ,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