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겐슈타인은 '말할 수 없는 것에는 침묵해야 한다' 라 하지만 어제 붉어진 이화여자 대학교 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 문제와 학내 시위에 경찰투입 연계성, 언론에서 뽑는 제목의 주체의 차이성(경찰 1600명 투입과 이화여대 학생 3일째 본관 점거/교수 구출 이라는 제목에 따라 매우 다르게 읽힌다)에 우리는 주목해야 하고 침묵보다 분노해야 하지 않을까. 시위는 결국 말할 채널이 막혀 최후의 수단으로 모이는 것이고 나와 상관없다 치부해 버리면 정작 내가 외칠 때 아무도 주목하지 않기에. 시위=빨갱이란 프레이밍은 너무나 무섭게 우리사회에 아직도 작동한다.​

'작은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대에 직면했던 죽음  (0) 2016.10.29
연설문과 긴호흡의 필요성  (0) 2016.10.28
이화여대 학생들과 경찰  (0) 2016.07.31
[TED Talk] 종이로 췌창암을 진단하다  (0) 2014.08.28
질문하지 않는 대한민국  (0) 2014.01.31
귀국  (0) 2013.12.0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