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3월달쯤에 '나쁜사마리아인들'하고 같이 샀던 책이었다.
책장에서 묵혀 놓다가 이제야 읽었네
저자는 위에 적어놓은 '나쁜 사마리아인들'을 쓰신 장하준씨 이다.
이 책을 통해 신자유주의가 후발 개발도상국에게 선진국이 말하는 것처럼 이로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다.
'사다리 걷어차기'는 이 책이 나오기 전에 나왔던 책 같다.
책의 내용을 요약하자면 
'선진국들은 실제로 어떻게 부유하게 되었는가' 에 대한 질문으로 시작해서
이 질문에 대한 답이 선진국들이 최근 개발도상국에게 권고하는 정책이나 제도를 
통해서 현재의 위치에 이른것은 아니라는 것 이라는 답으로 요약된다.
이런 대답으로 구성된 책은 3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1부 경제 정책과 경제발전 - 역사적 관점에서의 ITT정책
이 부분은 선진국과 신흥 산업국가의 발전과정을 통해서 
경제 개발에 대한 통념과 실제를 밝혔고

2부 제도와 경제 발전- 역사적 관점에서의 바람직한 관리 체제는
선진국과, 개발도성국의 제도 발전의 역사를 알려주면서
선진국이 개도국에 권고하는 신자유주의로 요약되는 정책이 얼마나 후발개도국에게 어울리지 않는 옷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이 부분에서 나온 내용을 요약하자면,

지금까지의 분석을 통해 분명히 드러난 사실은 제도 발전을 이루는 데에는 수세대는 아니더라도
대체로 수십 년의 기간이 소요된다는 점이다. 이런 맥락에서 현 개발도상국들이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제도들을 5~10년 이내에 수용해야 하며, 이를 이길 경우에 이에 상응하는 제재를 받게 될 것이라는
현 선진국들의 근래의 주장은  자신들이 걸어온 제도 발전의 역사에 상반되는 행위이다.

3부 선진국의 경제 발전사에서 무엇을 배울 것인가? 
이 부분은 경제 성장 및 경제 발전을 희망하는 개발 도상국들이 이룩해야 할 중요한 과제 등이 나와있다.

책의 제목을 보더라도  개발도상국들의 손에 닿지 않는 정상에 오른 선진국들은 개발도상국들이
따라 올라오지 못하도록 '사다리 걷어차기'를 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 후발 개도국에게는 '신자유주의'라는 옷이 꼭 맞지 않다는 것을 더욱 더 느끼게 된 책이다.


when you really want something to happen, the whole universe conspires so that your wish comes true"


번에 제가 소개할 책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The Alchemist 입니다 영문 그대로 '연금술사' 입니다.
이 책을 선정한 이유는 제가 많은 꿈을 가지도록 만들어준 책이기에 이 글을 적습니다.

이야기는 양을 돌보며 자기 삶에 만족하고 있던 양치기 소년 Santiago가 어느날
피라미드에 묻혀있는 보물에 대해 꿈을 꾸면서 시작합니다.
꿈에 대해 불확실하던 이 소년은 결국 이 보물(Personal lengend)를 찾기위해 여행하면서
겪는 이야기 입니다.

이 책의 저자는
이 연금술사로 세계적인 작가로 알려진 Paulo Coelho 입니다.

                                                        (웃는 모습이 시원하네요 -_-;;)

자는 심플하고 명확하게 글을 썻다. 흥미도 있고 복잡하지 않게 메세지를 전달해주었다.
아래에 나오는 문구는 책에 나오는 문구다. 이 문장은 책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한마디로 나타내 준다.

"the only place you need to look for the truth is in yourself. There is no search required- just your own personal journey."

Santiago 는 여행을 떠나면서 정신적, 정서적으로 많은 성장을 이루면서 꿈속에서 보았던 보물이 있는 곳을 발견 하듯이, 우리도 삶이라는 여행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합니다
우리는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으며, 가지고 있는 것도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사랑, 가족, 행복 등...
원하는 것이 있다면, 자신이 아닌 타인과 비교하면서 찾지말고 자기 내부를 보는 것 
이것이 Paulo Coelho 작가가 책을 통해서 말하고자 하는 메세지 같습니다.

When a person really desires something all the universe conspires to help that person to realize his dream." 


Santiago는 여행도중 사랑에 빠지기도 하고 위험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결국에는 Personal legend 장소에
도달하게 됩니다. 
제 글을 읽고 있는 누구나 
이 처럼 꿈을 가지고 있다면 간절히 바라면서 하루하루 그 꿈을 향해 나아가야 갔으면 좋겠습니다


"Everyone on earth has treasure that awaits him,"

이 책은 앞에 적었듯이 꿈을 향해 나아가는 양치기 소년 이야기 입니다.
사람마다 꿈이 있을 수 있고, 없을 수 있는데 있는 사람은 꿈에 대해 말하기 조차 꺼려하면서,
아이들에게는 꿈을 꾸라 하는 현실입니다.
꿈은 이루어 지는가는 중요한게 아니라,  꿈을 마음에 가지고 있는 자체 만으로도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책은 200 페이지 조차 안되어서 짧고 얇습니다.
그러나 책을 읽으면 책이  전달하는 메세지는 200페이지 이상되는 감동이 될 듯 싶네요.

저역시 꿈이 있지만, 현실을 살다보면은 그 꿈을 잊고 살기도 합니다.
그래도 그 꿈이 있기에 지금도 살아 있다는 것을 느끼는 하루 입니다.

더보기


우선, 제 게시글을 글을 봐주셔서 감사합니다(클릭이라도 감사합니)

일단 제 독후감을 보지 않더라도 바로 아래 동영상 링크 있는데다

이거라도 보고 갔으면 좋겠습니다(5분을 투자해도 좋은 동영상 입니다)

동영상 링크: http://blog.naver.com/bigmoth?Redirect=Log&logNo=80100153891

 

 

::Desktop:79380_57049_2417.jpg

얼마전 천안함 침몰사건으로 대한민국 전체가 술렁였습니다

이 사건을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었다면, 국방부에서 뭔가를 숨기고 있다는 노낌을 받았을 것입니다.

책 제목과 상관없는 애기를 꺼낸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언론의 중요성에 대해 말하고 싶어서 이 사건애기를 꺼낸것입니다.

이와같이 우리는 일상정보를 언론을 통해 듣고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듣는 정보는 정확하고 바른 정보가 아닌 여과를 통해 듣고있는 현실입니다.

우리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정치도 예외가 아닙니다.

저는 조선일보가 어떻게 노무현을 공격했고 노무현의 대처에 대해 느낀게 많아서 이 책을 선정하였습니다.

 

책 내용은 간단합니다. 제목 그대로 노무현 이라는 인물이 대통령이 되기까지 엄청난 언론인 조선일보와 대결을 벌리는 내용입니다.

저는 책 내용보다는 노무현 대통령 인물 에 중점을 두고내용을 전개하겠습니다.

위에 동영상을 보았다면, 많은 것을 느꼇을 것입니다.

::Desktop:e0017807_4a121ce49e03a.jpg 일제치하부터 군사독재까지 기득권 세력들은 박해를 가하면서 정부를 흔들어 놓았습니다. 바른 소리를 하던 사람들은 멸시를 당하고 오히려 일제에 아부하고, 독재정권에 결탁하여 특혜받던 사람은 현재 우리나라의 지배세력이 되어있습니다.

그 지배세력 중에 하나가 바로 조선일보입니다.

노무현은 이런 역사를 바꾸기위해 조선일보와 피하지 않고 맞섰습니다.

무모할 지도 모르지만, 책에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두려움 때문에 말을 못하는 정도의 신념과 용기를 가지고 있다면 국가적 지도자가 될 수없다는 생각을 가지면서 대담한 인물 노무현이다.

 

 

 

::Desktop:b0025419_4a2629628b316.jpg

저는 노무현을 찬양할려고 이 글을 쓰는게 아닙니다. 공정하게 편파적이고 싶은 단순한 대학생입니다. 과거 역사는 분명 잘못됬습니다. 그러나 이떄까지 이 역사를 바꾸고자 나선 이나라의 지도자는 없었으나 노무현이 그 시작을 알리면서 조선일보와 격돌하게 된 것 입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점은, 단순한 정보하나로 모든것을 판단하지 말라는 것 입니다. 이 책을 통해 조선일보 언론관에 대해 알고, 다른 언론은 어떤 언론관을 지니고 있는지 알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많은 학생들이 편파적이지 않은 공정한 시야를 가지고 살아갔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연설동영상중 제가 가장 인상 깊었던 구절을 적고 마치겠습니다.

권력에 맞서서 당당하게 권력을 챙취하는 우리의 역사가 이루어져만이.. 이제 비로서 우리 젊은이들이 떳떳하게 정의를 애기할 수 있고 떳떳하게 불의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스톡테일 패러독스 (Stockdale Paradox)' 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베트남 전쟁때 하노이 포로 수용소에 수감된 병사들 중에
미군 장교인 스톡데일 장군의 이름에서 유래한다.

포로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은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낙관주의자들 일까?
아니면 현실적으로 생각하는 현실주의 자들을까?

 그에 따르면 수용소에서 살아남았던 사람들은 낙관주의 라는 통념과는 달리
현실주의자 들이었다고 한다.
 낙관주의자들은 다가오는 크리스마스에는 나갈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가지고, 지나면 부활절에는
나갈 수 있다는 희망을 반복하면서, 결국 상심하면서 죽는다고 한다. 그러나 현실주의자들은
크리스마스 때까지는 나가지 못할 것이라고 현실적으로 생각하면서 그에 따른 마음가짐을 가짐으로써
결국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한다.

이와같이 스톡데일 패러독스는 현실이 어려워도 결국 성공할 거라는 믿음을 잃지 않으면서
현실속의 냉혹한 사실들을 직시하는 것이 개인이든 기업이든 성공할 수 있는 사고방식임을 알려준다.

요약하자면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를 지녀야 한다.

(주)안철수 연구소의 설립자이자 CEO를 지냈던 안철수 교수.
연구소 초기부터 성장한 지금까지 그곳의 중심에는 그가 있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것은' 책은 안철수 교수가 세계적 기업으로 서기위해 했던 노력, 시행착오,
 문제의식, 생각과 기록을 담고 있다
.
비록 초판은 2004년도에 나왔지만, 핵심가치를 담아낸 책이기에 6년이 지난 지금도 읽어볼만한 책이다.

 책은 크게 5부분으로 나뉘어진다.
1부는 '어떤일을 선택할때 가져야 할것', 절반의 책임을 가진 사람 등
          경영을 해오면서 가졌던 가치,생각 를 담고 있다
2부는 조직의 진정한 의미, 커뮤니케이션, 열린 생각등 조직 구성원으로서 갖추어야할 마음가짐이 나와있다.
3부는 정보산업(IT)에 대한 내용
4부는 글로벌 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해야할 일들을 담고 있고
마지막으로 5부에는 10,20대 젊은 세대를 위해 도움이 될 글을 담고 있다.

300페이지도 안되는 얇은 책이지만, 단순히 넘기는 책은 아니었다.
이 책을 통해 내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이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어떤 마음을 지녀야 하고
어떤 생각, 행동을 지녀야 하는지 깨닫게 만들어 준 책이다 (이래서 독서가 중요한 것 같다.)
그리고 이 상황에서 '안철수'라는 키워드가 화제가 되었는지 느끼게 해준 책이었다.

'뜨거운 가슴과 차가운 머리'
2010년에 내 좌우명이 될것같다.

P.S- 내가 기억해두고 싶은 문구들

어떤일을 선택할 때는 과거를 잊어 버리는것이 중요하다.
절반의 책임을 믿는 사람
조직의 진정한 의미: 혼자서는 할 수 없는 의미있는 일을 여러 사람이 함께 이루어 나가는 것
커뮤니케이션 - 자신의 지식을 정확하게 전달 하는 것 뿐아니라
                     다른 사람의 망를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
항상 '내가 틀릴 수 도 있다' 라는 열린생각
스스로 자신의 성격을 냉철하고 객관적으로 분석하는 것
'창조적 마인드', '장인정신' -  기존의 것에 대해서도 다시한번 생각해 보고
                                        더 좋은 방법은 없을까 끊임없이 고민해 보는 자세
반성은 책임전가를 위한 희생양을 찾는 것이 아닌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필요한 일.



                                        image credit : joongmin

'유시민의 경제학카페'를 읽은후 다른 분야 책 읽을려 했는데
PGR21 책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다시 경제분야 책을 읽었다
마침 YES24에서 50%세일 하길래 땡큐! 외치며 구입.. 읽었다

결과는.,,(저자가 주장하는거지만) 신자유주의 에 대한 부정적인 면을 확실히 알게되었다.
그리고 왜 아프리카 국가들을 비롯한 많은 개도국들이 힘들어 하는지.
또한 영국,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과 세계은행, WTO, IMF 이 삼총사들이 정말 어떤 생각을 지니고 있는지..


일단 개도국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위에 적은 나쁜 사마리아인들이 주장하는 경쟁속의 성장이 아닌 
선진국과 경쟁하기까지 관세, 보조금 지급 같은 국가의 보호가 필요하다는것 이다.
(이것을 자녀교육에 비유한 것은 정말 적절한 비유같았다)
그리고
옳은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할 강력한 리더십을 가진 이가 필요하다는것.

생각해보면, 우리나라가 이렇게 성장하기 까지
위의 조건들을 '박정희' 라는 한 인물을 통해서 이루어진것 같다.



그래서 박정희가 옳다는 것은 아니다.
2번재 조건은 해당되지만, 그것은 옳은 방법을 통해 이루어진 것이 아닌
민주화 탄압을 통한 유신정부를 거쳐 이루어졌기 때문에 100% 옳은 것은 아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이들이 가진  옳다고 여기는 '이데올로기'가 가장큰 문제다.

그래도 저자는 역사가 보여주듯 희망을 가지고 있고
나 역시 희망을 지니고 있다.

P.S-내 꿈이 아프리카 마을 개발 프로젝트 인데 이것을 이룰려면 언제 걸릴런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