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며
전세계 여성 러너들과 함께
서울의 여성도 함께 남산을 달린 날.​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P군과의 만남  (2) 2015.05.26
Airbnb 첫손님을 받다  (0) 2015.05.19
세계여성의 날, 남산을 달리다  (0) 2015.03.08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이발을 하다

from 소소한 일상 2015.01.20 13:29


성산동으로 이사를 했다. 연말이기도 하고 이래저래 핑계로 이발을 미뤄오다가 지난주에 이발을 했다. 근처를 서성이다 방문한 헤어샵. 처음으로 머쩍은 표정으로 다듬어 달라고 한다. 싹뚝 싹뚝. 머리가 길어 긴 기장의 머릿조각들이 바닥에 떨어진다. 이발사의 솜씨는 좋아 나름 마음에 들게 잘라줘서 만 오천원이 아깝지 않게 느껴진다.

이발이 끝나고 저녁 러닝을 가며 헤어밴드를 처음으로 둘러본다. (내 눈에는)잘 어울린다. D가 사진을 찍어줘서 웃어본다. 요즘 웃을일이 별로 없다. 나 일상의 재미, 자존감은 떨어질대로 떨어져 바닥을 활강한다. 그래도 '달리기' 덕분에 버텨본다.

3월이 얼마 안남았다. 즐겁게 공부하고, 뛰면서 상반기를 준비해본다. 웃자, 그리고 더 웃자.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irbnb 첫손님을 받다  (0) 2015.05.19
세계여성의 날, 남산을 달리다  (0) 2015.03.08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Tag // 일상, 자존감



사진은 살인의 추억 촬영하다가 근처 올드보이 촬영장 놀러 간 송강호.

옆집 아저씨같은 구수한 향기가 나는 송강호, 강렬한 도끼를 휘두르는 괴력이 느껴지는 최민식. 2003년에 개봉한 살인의 추억과 올드보이. 이 두 영화는 지금까지 내 하드디스크를 차지하고 있고 앞으로 평생 함께할 것이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여성의 날, 남산을 달리다  (0) 2015.03.08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지난 목요일에 신청했던 네팔 관광비자를 받았다. 신청날 오후에 갔더니 신청은 오전만 받는다길래 좌절할 뻔 했다는 말 못할 사정. 담당자에게 죄송했지만 간청끝에 신청을 받아줘서 오늘 비자를 받았다. 

대사관은 성북동에 있으며 한성대 입구 역에서 버스타고 조금만 가면된다. 구비서류는 여권사진 1장, 신청서이다. 비자 신청비는 3만 5천원 현금만 가능하다. 처리기간은 대략 3-4일 정도 걸린다. 

비자를 받으니 출국한다는게 실감이 난다. 이제 출국이 2주도 안 남았다. 조금씩 다가오는 출국날짜. 네팔에 대한 설렘도 커진다. 


<조용했던 대사관>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발을 하다  (0) 2015.01.20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달달하다.  (2) 2014.08.18

대학 마지막 학기 수강신청을 끝냈다. 전공 6학점을 채우고 교양2개까지 해서 8학점. 

테니스도 배우고 레저스포츠가 기대된다. 승마, 요트, 클라이밍까지 배운다니. 우스운 점은 나는 지금 마지막 학기이자 취준생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운동관련 2개 수강하는 점이다. 마지막 하기가 기대된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강호와 최민식  (0) 2014.11.28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달달하다.  (2) 2014.08.18
따르릉, 따르릉  (0) 2014.08.14


길거리를 뛰는 기쁨을 알아간 고마운곳, 런서울(RunSeoul). 오랜만에 같이 뛰니 기분업!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팔 관광비자 수령  (0) 2014.08.21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달달하다.  (2) 2014.08.18
따르릉, 따르릉  (0) 2014.08.14
마담프로스트의 비밀정원, 기억의 재조립 통한 치유  (0) 2014.08.02

달달하다.

from 소소한 일상 2014.08.18 08:30








무슨 말이 필요있을까. 달달하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학 마지막 수강신청  (0) 2014.08.20
오랜만에 런서울에서 러닝  (0) 2014.08.19
달달하다.  (2) 2014.08.18
따르릉, 따르릉  (0) 2014.08.14
마담프로스트의 비밀정원, 기억의 재조립 통한 치유  (0) 2014.08.02
멋쟁이사자처럼 시작.  (0) 2014.07.04

따르릉, 따르릉

from 소소한 일상 2014.08.14 08:30

따르릉, 따르릉! 자전거타고 통학중.

"기억은 일종의 약국이나 실험실과 유사하다. 아무렇게나 내민 손에 어떤 때는 진정제가 때론 독약이 잡히기도 한다." -마르셀 프루스트

지난 5월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즐겁게 봤던 영화다. 그때의 감흥을 다시 느껴보고 싶어 다시 본 영화. 

어렸을 적 주인공 폴은 아버지로부터 상처를 받는다. 그 상처와 오해는 현재의 그를 지배하고 폴은 슬푼눈과 피아노 치는 손가락만을 가진 채 평범한 삶을 영위한다. 우연히 그는 마담 프루스트를 만나게 되고 허브차를 통해 과거기억을 만나고 그 기억을 재조립하면서 치유받는다. 

더운 햇살이 내리쬐는 요즘. 그녀의 정원에서 마들렌을 곁들인 허브차를 마시고 나만의 과거를 만나고 싶다. (기억이 좋아할 만한 미끼가 필요한데 잘 모르겠다.) 물론 나올 때는 햇살을 맞으면서 슈게트를 먹을 것이다. 



멋쟁이 사자처럼.

2013년 서울대학교에서 시작된 동아리. 프로그래밍 경험이 없거나 비전공자를 뽑아 3개월간 프로그래밍을 가르쳐 IT서비스를 만들어내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지니어스2 출연자로 알려진 이두희, 그리고 최용철을 중심으로 기획되어 1기는 서울대 재학생으로 진행되어 2기부터는 서울대 외부 대학교까지 확산되어 진행중이다. 마지막으로 공식스폰서는 구글(Google)이다. 

나는 항상 머릿속에 다양한 IT서비스 구현에 대해 고민하다가 멋쟁이사자처럼을 만나게 되었다. 이제 대학 마지막 학기를 남기고 있는 지금, 뜨겁고 즐겁고 의미있는 여름방학을 보낼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