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 졸귀탱

모히또 대신 테니스

마산에 왔다

馬山

계속 보면 눈에 파란 물이 들 것 같은 하늘

사소한 재미에 시간이 쌓이면

오랜만에 달리기가 아닌 마라톤 응원!!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소한 재미에 시간이 쌓이면  (0) 2018.10.06
쿠바여행기  (0) 2018.10.06
17년 연말기억 모음  (0) 2018.02.17
겨울 제주여행을 가다  (0) 2018.02.17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쿠바여행기

from 소소한 일상 2018.10.06 12:36

쿠바 여행기

연일 이어진 폭염이 서서히 물어가고 가을이 성큼 다가왔을 9월 초, 나는 쿠바행 비행기에 올랐다.

많고 많은 나라증에 왜 쿠바였을까. 나도 모르겠다 그냥 하루라도 빨리 가고싶었다. 살다가 보면 그런게 있지 않나 그냥 끌리고 재밌는데 정작 이유를 말하라 하면 설명할 수 없는. 쿠바가 그런것 같다. 암튼 난 쿠바가 가고 싶었고 쿠바를 다녀왔다.


여행 계획을 짜기란 참 고되다. 누군가에겐 기쁨이 될 수 있겠지만 나에게는 노동처럼 느껴진다. 그냥 떠나고는 싶지만 준비없이 떠나기엔 불안한 이중 감정, 난 정말 이상하다. 비행 티켓을 끊고 나름 하고 있다는 표징을 나타내고 싶었는지 두 권의 가이드 북을 샀다. ‘론니플래닛’, 그리고 ‘이지쿠바’. 인터넷 블로그, 카페를 오가면서 나름 스케줄을 그렸고 나름 뿌뜻해 했던 나.


출발은 어려웠다. 캐나다 경유에도 비자(eTA)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오전에 알아 부랴부랴 신청했으나 승인이 안나 출국을 못했을 뻔했다. 공항가는 길은 누구나 설레였으나 그날 나에게는 정말 지옥 같았다. 자책과 조바심을 동시에 느끼면서 인터넷 새로고침 무한반복. 다행히 승인은 났고 제 시간에 비행기에 올랐다.


여행은 아바나 2일-트리니다드 2일-바라데로1일-아바나1일 이렇게 다녔다. 수도 아바나 첫 인상은 복잡하고 지긋했으나 지내다보면 정드는 뭔가 묘한 곳. 트리니다드는 따각따각 말발굽 소리와 다양한 색깔이 풍부한 곳. 바라데로는 푸른 바다?, 사실 이곳은 올인클루시브 호텔로 쉬러간 곳이라. 암튼 이렇게 다녀봤다.


습하고 무더운 날씨, 지겨웠던 딱시(taxi), 치노 흥정 소리가 지겨웠지만 떠날 즈음에는 이런 것 조차 익숙하고 정겨워졌다. 자본주의에 익숙한 나에게 뭔가 얻을려고 하기보다 내려놓으니 보였던 풍요로움을 알려줬고, 진정 아날로그와 유기농, 그리고 흥겨운 자급자족이 무엇인지 말해주는 쿠바였다. 아직까지 쿠바가 아른아른 거린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소한 재미에 시간이 쌓이면  (0) 2018.10.06
쿠바여행기  (0) 2018.10.06
17년 연말기억 모음  (0) 2018.02.17
겨울 제주여행을 가다  (0) 2018.02.17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소한 재미에 시간이 쌓이면  (0) 2018.10.06
쿠바여행기  (0) 2018.10.06
17년 연말기억 모음  (0) 2018.02.17
겨울 제주여행을 가다  (0) 2018.02.17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2월26일부터 28일까지 누렸던 제주 겨울여행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쿠바여행기  (0) 2018.10.06
17년 연말기억 모음  (0) 2018.02.17
겨울 제주여행을 가다  (0) 2018.02.17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17.09.23-24  (0) 2017.10.02


지난 토요일, 연남동에 위치한 사진관을 방문했다. 흰색 바탕에 파란 글자 간판 아래 허름한 외양은 마치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에 나오는 초원 스튜디오를 떠올린다. 문밖에서 차례를 기다리다 안으로 들어가니 계산 테이블, 폴라로이드 사진기, 회색 바탕천 등 간소하다. 의자에 앉아 기다리면서 앞팀이 찍는 과정을 구경해본다. 개량한복을 입은 남녀커플, 갓 돌이 지난듯한 아이를 들고 찍는 부부 뒤에 우리 차례다. 모자를 쓰고 와서 그런지 머리가 많이 눌렸다. 기회는 단 한 번뿐. 머리와 옷매무시를 가다듬고 자세를 잡는다. 사진 촬영이 어색한지 미소나 주먹이 어색하다. 몇 번 자세를 고치고 난 뒤에 번진 미소와 함께 '찰칵' 소리가 들린다. 바탕 위에 서서히 드러나는 모습 속에 우리 미소도 밝아졌다. 폴라로이드 사진 뒤에 입구에서 핸드폰으로 사진을 촬영해준다. 이번에는 연속으로 들리는 '찰칵' 소리. 우리는 많은 사진 중에 더욱 신중하게 골라본다. 일본 후지 필름이 지난 3월부터 흑백 폴라로이드 필름을 중단한 오늘이지만 앞으로 1년에 한 번씩 최대한 촬영을 기대해본다. 폴라로이드 사진은 갈색 봉투에 담긴것처럼 이 날 추억도 살포시 저장해본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년 연말기억 모음  (0) 2018.02.17
겨울 제주여행을 가다  (0) 2018.02.17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17.09.23-24  (0) 2017.10.02
17.04.25  (0) 2017.04.26

필름사진을 통해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제주여행을 가다  (0) 2018.02.17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17.09.23-24  (0) 2017.10.02
17.04.25  (0) 2017.04.26
비가 그친 뒤 찾아온 햇볕  (0) 2017.04.20

17.09.23-24

from 소소한 일상 2017.10.02 19:38


형이 결혼을 하였다. 서울이 아닌, 제주도에서.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흑백 폴라로이드  (0) 2017.10.15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17.09.23-24  (0) 2017.10.02
17.04.25  (0) 2017.04.26
비가 그친 뒤 찾아온 햇볕  (0) 2017.04.20
2017.04.02  (0) 2017.04.06

17.04.25

from 소소한 일상 2017.04.26 08:10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되살아난 봄날의 추억  (0) 2017.10.03
17.09.23-24  (0) 2017.10.02
17.04.25  (0) 2017.04.26
비가 그친 뒤 찾아온 햇볕  (0) 2017.04.20
2017.04.02  (0) 2017.04.06
NIKE ㄹㄴㅂㄹ w/ UCON  (0) 2017.04.06



어제 대학 동생 부친상喪 을 듣고 오늘 빈소를 찾았다. 오랜만, 갑작스러운 소식임에도 주변 지인들이 함께 모여 근황을 나눴다. 대화 속에서 혼자서나마 잠시 대학 때 기억을 찬찬히 걸어 올라가는 시간이었다.

오늘 방문이 큰 위로가 되길 바라지 않는다. 나 또한 겪었던 경험을 천천히 다시 느껴보고, 슬픔을 달래 줄 따뜻한 말을 조금 느리더라도 나중에 꺼내도 늦지 않을 것이기에.

비가 오고 뜬 해가 반갑게 느껴진 오늘처럼, 그 친구에게도 따뜻한 햇볕이 찾아오길 간절히 바라보는 저녁이다.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09.23-24  (0) 2017.10.02
17.04.25  (0) 2017.04.26
비가 그친 뒤 찾아온 햇볕  (0) 2017.04.20
2017.04.02  (0) 2017.04.06
NIKE ㄹㄴㅂㄹ w/ UCON  (0) 2017.04.06
16.11.03  (0) 2016.11.03

2017.04.02

from 소소한 일상 2017.04.06 18:00






'소소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04.25  (0) 2017.04.26
비가 그친 뒤 찾아온 햇볕  (0) 2017.04.20
2017.04.02  (0) 2017.04.06
NIKE ㄹㄴㅂㄹ w/ UCON  (0) 2017.04.06
16.11.03  (0) 2016.11.03
16.11.01  (0) 2016.11.0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