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식은 표면적이고 포인트는 식품, 생명까지 자본주의 속 컨베이어 벨트에 올라 재단되는 놀라운 시스템에 대한 환기. 결국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사랑과 열정이 아닌 돈이라 점, 타인의 존재를 얼마나 내 감정선이라는 테두리 안에 함께하는지 생각.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자(Okja)  (0) 2017.10.06
남한산성  (0) 2017.10.06
마지막 황제  (0) 2017.10.04
겟아웃(GET OUT)  (0) 2017.10.02
마더  (0) 2017.10.02
밤의 해변에서 혼자  (0) 2017.04.27


1937년 매서웠던 겨울, 차가운 공기가 뒤엎은 남한산성에서 일어난 살얼음판 썰전舌戰. 사극영화에 신파와 국뽕이 없다는 것만으로도 이 영화를 볼 가치는 충분하다. 아, 참고로 음악감독이 류이치 사카모토이다. 

소설가 김훈선생님의 '남한산성' 토대로 구성된 영화. 그의 문체처럼 차갑게 얼어붙은 강물처럼 차갑다. 장면, 대사 모두 차갑게 가슴을 찌르는 느낌이다. 영화를 볼 때 각 캐릭터가 이루는 전체적인 구성을 주로 보는데 이번 영화에 나오는 인물 하나 하나가 제 역할을 하는 느낌이다. 

영화에 나오는 주화론이나 주전론을 떠드는 사람을 원망할 수 있지만 잠시만 접어두자. 그들만의 세계를 바라보는 방식이 있고 그에 맞게 행동하는 것이다. 신념이 강하게 부딪히고 그들만의 길을 찾기위해 고분분투 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강대국에서 미래를 고민했던 당시와 지금 상황이 크게 다를 것 없다. 마지막으로 이병헌 인터뷰 첨부(인터뷰 링크)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자(Okja)  (0) 2017.10.06
남한산성  (0) 2017.10.06
마지막 황제  (0) 2017.10.04
겟아웃(GET OUT)  (0) 2017.10.02
마더  (0) 2017.10.02
밤의 해변에서 혼자  (0) 2017.04.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