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7년 매서웠던 겨울, 차가운 공기가 뒤엎은 남한산성에서 일어난 살얼음판 썰전舌戰. 사극영화에 신파와 국뽕이 없다는 것만으로도 이 영화를 볼 가치는 충분하다. 아, 참고로 음악감독이 류이치 사카모토이다. 

소설가 김훈선생님의 '남한산성' 토대로 구성된 영화. 그의 문체처럼 차갑게 얼어붙은 강물처럼 차갑다. 장면, 대사 모두 차갑게 가슴을 찌르는 느낌이다. 영화를 볼 때 각 캐릭터가 이루는 전체적인 구성을 주로 보는데 이번 영화에 나오는 인물 하나 하나가 제 역할을 하는 느낌이다. 

영화에 나오는 주화론이나 주전론을 떠드는 사람을 원망할 수 있지만 잠시만 접어두자. 그들만의 세계를 바라보는 방식이 있고 그에 맞게 행동하는 것이다. 신념이 강하게 부딪히고 그들만의 길을 찾기위해 고분분투 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강대국에서 미래를 고민했던 당시와 지금 상황이 크게 다를 것 없다. 마지막으로 이병헌 인터뷰 첨부(인터뷰 링크)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자(Okja)  (0) 2017.10.06
남한산성  (0) 2017.10.06
마지막 황제  (0) 2017.10.04
겟아웃(GET OUT)  (0) 2017.10.02
마더  (0) 2017.10.02
밤의 해변에서 혼자  (0) 2017.04.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