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식은 표면적이고 포인트는 식품, 생명까지 자본주의 속 컨베이어 벨트에 올라 재단되는 놀라운 시스템에 대한 환기. 결국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사랑과 열정이 아닌 돈이라 점, 타인의 존재를 얼마나 내 감정선이라는 테두리 안에 함께하는지 생각.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자(Okja)  (0) 2017.10.06
남한산성  (0) 2017.10.06
마지막 황제  (0) 2017.10.04
겟아웃(GET OUT)  (0) 2017.10.02
마더  (0) 2017.10.02
밤의 해변에서 혼자  (0) 2017.04.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