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라는 거대한 소용돌이 앞에 휩쓸려가며 한없이 초라해지는 개인. 푸이라는 한 인물을 통해 청왕조 멸망부터 문화대혁명까지 아름다운 영상과 음악으로 그려냈다. 

'스크린과의 대화,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자(Okja)  (0) 2017.10.06
남한산성  (0) 2017.10.06
마지막 황제  (0) 2017.10.04
겟아웃(GET OUT)  (0) 2017.10.02
마더  (0) 2017.10.02
밤의 해변에서 혼자  (0) 2017.04.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