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교 졸업식 사진.

게임 디아블로2, 한게임 테트리스에 빠졌고, 테크노와 발라드를 즐겨 들었다. 두루넷으로 버디버디를 하면서 폭탄도 날려보고 인터넷 동창사이트 다모임에 가입했다. 밀레니엄을 필두로 디지털, 세계화라는 기점에 서있던 저 당시. 그냥 걱정없이 놀았던 시절이고 졸업식 때는 눈이 참 많이 내렸다.

'추억의 부스러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만에 찾은 엄마  (0) 2017.10.06
중학교 졸업  (0) 2015.02.09
엄마, 마지막 통화  (0) 2013.11.01
뽀삐  (0) 2013.08.30
추억의 공간, 싸이월드  (0) 2013.08.20
박찬호  (0) 2013.06.27

티스토리 툴바